편지 한 장 남기고 떠난 두 수녀님들 > 컬럼

본문 바로가기

컬럼

기타 편지 한 장 남기고 떠난 두 수녀님들

페이지 정보

본문

사람의 이름은 사람 앞에 사람답게 남으므로 사람들이 살고 있는 세상에서는 그만큼 가치가 있는 이름이다. 그러므로 사람들은 너 나 없이 지금 당장은 물론 후세까지 이름을 남기려고 한다. 그러나 소록도에서 평생을 환자와 함께 간호사로 봉사활동을 한 마리안(71), 마가레트(70) 수녀는 한국 소록도병원이 간호사를 원한다는 소식이 소속 수녀원에 전해지자 1962년과 66년 차례로 소록도에 들어왔다. 꽃다운 20대부터 한국을 떠날 때까지 43년 동안 일흔 살의 할머니가 되어 떠났다. 그러나 두 수녀님의 가치 있는 삶은, 그 사회의 깃들이는 그분들의 삶이 펼쳐져 있다. 청빈(淸貧)한 삶은 평범하면서도 고결한 수녀님이 계셨다는 것은 그만큼 더 희망적인 삶의 발자취였다고 생각한다...


전남 고흥군 도양읍 소록도에서 43년 동안 한센병 환자를 보살펴 온 외국인 수녀 2명이 편지 한 장 달랑 남기고 떠났습니다. 소록도 주민들은 이별의 슬픔을 감추지 못한 채 일손을 놓고 성당에서 열흘 넘게 두 수녀님을 위한 기도를 드리고 있습니다. 소록도에서 평생을 환자와 함께 살아온 마리안(71) 그리고 마가레트(70) 수녀가 고국인 오스트리아로 떠난 날은 지난달 21일 이었습니다.


두 수녀는 장갑을 끼지 않은 채 환자의 상처에 약을 벌라 줬습니다. 또 외국 의료진을 초청해 장애교정 수술을 해 주고 한센인 자녀를 위한 영아 원을 운영하는 등 보육과 자활정착사업에 헌신했습니다. 정부는 이들의 선행을 뒤늦게 알고 1972년 국민포장, 1996년 국민훈장 모란 장을 수여했습니다. 두 수녀는 이른 새벽 아무도 모르게 섬을 떠났습니다. 


“사랑하는 친구 은인들에게” 란 편지 한 장만 남겼습니다. 편지에서 “나이가 들어 제대로 일을 할 수 없게 되어 우리들이 있는 곳에 부담을 주기 전에 떠나야 한다고 동료들에게 이야기해 왔는데 이제 그 말을 실천할 때라 생각했다.”고 했습니다. 이들은 또 “부족한 외국인으로서 큰 사랑과, 존경을 받아 감사하며 저희들의 부족함으로 마음 아프게 해 드렸던 일에 대해 용서를 빈다.”고 했습니다. 김명호 소록도 주민자치회장은 “주민에게 온갖 사랑을 베푼 두 수녀님은 살아있는 성모마리아였다.”며 “작별인사도 없이 섬을 떠난 두 수녀님 때문에 섬이 슬픔에 잠겨있다.”고 말했습니다. 


43년간 소록도에서 봉사활동을 한 마가레트 수녀와 마리안 수녀는 오스트리야 간호학과를 졸업했습니다. 소록도병원이 간호사를 원한다는 소식이 소속 수녀회의 전해지자 1962년과 66년 차례로 소록도에 왔습니다. 환자들이 말리는데도 약은 꼼꼼히 발라야 한다며 장갑도 끼지 않고 상처를 만졌습니다. 오후엔 손수 죽을 쑤고 과자도 구워서 바구니에 담아 들고 마을을 돌았습니다. 


소록도 사람들은 전라도 사투리에 한글까지 깨친 두 수녀를 “할매” 라고 불렀습니다. 꽃다운 20대부터 수천 환자의 손과 발이 되어 살아 왔는데, 지금은 일흔 할머니가 됐습니다. 숨어서 어루만지는 손의 기적과, 주님 밖엔 누구에게도 얼굴을 알리지 않은 베품이 참 베품 임을 믿었던 두 사람은 상이나 인터뷰를 번번히 물리쳤습니다. 


10여 년전 오스트리아 정부 훈장은 주한 오스트리아 대사가 섬까지 찾아와서 줄 수 있었습니다. 병원 측이 마련한 회갑잔치마저 “기도하러 간다” 며 피했습니다. 두 수녀는 본국 수녀 회가 보내오는 생활비까지 환자들 우유와 간식비, 그리고 성한 몸이 돼 떠나는 사람들의 노자로 나눠줬습니다. 


두 수녀의 귀향 길엔 소록도에 올 때 가져왔던 해진 가방 한 개만 들려 있었다고 합니다. 외로운 섬, 버림의 섬, 건너의 섬에는 두 성녀가 다녀가신 곳인가요. 상처받은 사람들을 반세기 가깝게 보살핀 두 수녀님의 사랑의 향기는 민들레 씨앗처럼 바람에 날려 어두운 곳을 밝히고, 추운 세상을 덥혀주리라고 믿습니다. 


이제는 70세가 된 마리아 수녀님은 “처음 왔을 땐 환자가 6.000명이었어요. 아이들도 200명이 되었고 약도 없고 돌봐줄 사람도 없었습니다. 한 사람 한 사람 치료해 주려면 평생 이곳에서 살아야겠구나 하는 생각을 했어요.” 이 두 분은 팔을 걷어붙이고 환자들을 직접 치료하기 시작한 것이 40년이 된 것입니다. 할 일은 지천이었고, 돌봐야 할 사람은 끝이 없었다고 했습니다. 


그렇게 40년의 숨은 봉사… 이렇게 정성을 쏟은 소록도는 이제 많이 좋아져서, 환자도 600명 정도로 크게 줄었습니다. 누군가에게 알려질 까봐, 요란한 송별식이 될까 봐 조용히 떠나셨습니다. 두 분은 배를 타고 소록도를 떠나던 날, 멀어지는 섬과 사람들을 멀리서 보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며 울었다고 했습니다. 20대부터 40년을 살았던 소록도였기에, 소록도가 그들에게는 고향과 같았기에, 이제 돌아가 고향 오스트리아는 40년 세월이 흐른 지금 오히려 낮 선 땅이 되었습니다. 


지금 수도원 3평 남짓 방 한 칸에 살면서 소록도가 그리워 방을 온돌 한국의 장식품으로 꾸며놓고 오늘도 “소록도의 꿈”을 꾼다고 했습니다. 그분의 방문 앞에는 그분의 마음에 평생 담아두었던 말이 한국말로 써 있다고 합니다. “선하고 겸손한 사람이 되라” “ 지금도 우리 집, 우리 병원 다 생각나요. 바다는 얼마나 푸르고 아름다운지… 하지만 괜찮아요. 마음 은… 소록도에 두고 왔으니까요!” 헌신하신 수녀님께 감사 드립니다.  <감동의 글 중에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Login

회원가입
이번호 신문보기 더보기

회사소개(KOR) | 광고&상담 문의
9219 Katy Fwy #291. Houston TX 77024
TEL. 713-827-0063 | E-MAIL. houstonkyocharo@gmail.com
Copyright © The Korea World News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팝업레이어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