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칸 드림’은 여전히 존재할까? > 로컬 뉴스

본문 바로가기

로컬 뉴스

‘아메리칸 드림’은 여전히 존재할까?

페이지 정보

본문

 ‘아메리칸 드림’은  여전히 존재할까?

 미국인 절반만 “성취 가능”, 47%는  “불가능”


‘아메리칸 드림(The American Dream)’은 미국에서 누구나 열심히 노력하고 헌신하면 성공과 번영을 이룰 수 있다는 이상을 표현하는 세기적 문구다. 미국 정체성의 핵심 부분 중 하나이며 한인 등 많은 타국 출신들이 이민을 결심하게 만든 주요 요인이다.

그러나 현재 이에 대한 미국 성인들에 생각은 크게 나눠져 있다고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가  전했다.

퓨리서치는 올해 4월8일부터 14일까지 전국의 성인 8,70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53%는 미국에서 ‘아메리칸 드림’을 이루는 것이 여전히 가능하다고 답한 반면, 41%는 한때 가능했지만 이제는 불가능하다고 답했고, 6%는 전이나 지금이나 불가능했다고 답했다.

인종별로 구분했을 때 아시안은 가능하다 50%, 한때 가능했지만 지금은 불가능 42%, 계속 불가능 6% 등으로 집계됐다. 백인의 경우 55%, 41%, 6%로 각각 나타나 긍정적인 생각이 좀 더 많았다. 흑인은 52%, 35%, 11%로 각각 조사됐으며, 히스패닉의 경우 47%, 47%, 5%로 각각 집계되며 부정적인 의견이 좀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구분했을 때 고령층일수록 긍정적 답변율이 높았다. 가능하다는 답변이 65세 이상에서 68%였던 가운데, 50세~64세 그룹에서 61%, 30세~49세 그룹에서 43%, 18세~29세 그룹에서 39%로 점점 낮아졌다. 소득수준별로 구분했을 때도 차이를 보였다. 긍정적 답변율이 고소득층에서 64%, 중간소득층에서 56%, 저소득층에서 39%로 각각 나타났다.

교육수준별로 구분했을 때 긍정적 답변은 대 대학 졸업자 이상 그룹에서 57%, 미만 그룹에서 50%로 각각 조사됐다. 정치성향별로 구분했을 때 긍정적인 답변은 공화당 56%, 민주당 50%로 각각 집계됐다. 또한 설문조사에서 개인적인 ‘아메리칸 드림’ 성취 여부를 물었을 때 전체적으로 31%가 자신이 ‘아메리칸 드림’을 성취했다고 답했다. 인종별로 백인이 39%로 가장 높았으며, 아시안이 34%로 그 다음이었다. 히스패닉은 19%, 흑인은 15%로 각각 나타났다.

이 또한 연령대가 높을 수록, 소득이 높을 수록, 학력이 많을 수록 높게 나타나는 경향, 민주당보다는 공화당 지지자에서 높게 나타나는 경향을 각각 보였다. 연령별로 구분했을때 65세 이상 그룹에서 57%가 자신이 ‘아메리칸 드림’을 성취했다고 믿었으며, 소득별로 구분했을 때 고소득자의 53%가 그렇게 답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아시안은 영어 사용자만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Login

회원가입
이번호 신문보기 더보기

회사소개(KOR) | 광고&상담 문의
9219 Katy Fwy #291. Houston TX 77024
TEL. 713-827-0063 | E-MAIL. houstonkyocharo@gmail.com
Copyright © The Korea World News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팝업레이어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