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탁구협회 복식 동메달 목에 걸고 금의환향 > 로컬 뉴스

본문 바로가기

로컬 뉴스

휴스턴탁구협회 복식 동메달 목에 걸고 금의환향

페이지 정보

본문

휴스턴탁구협회 복식 동메달 목에 걸고 금의환향

라스베가스 재미대한탁구협회장배 탁구대회에 10명 선수 참가 

 

 

휴스턴 체육회(회장 유유리) 산하의 탁구협회(회장 김영일)가 전 미주 한인 탁구인들의 축제인 재미대한탁구협회(회장 권정) 회장배 대회에 참가해 복식팀이 3등 수상의 트로피를 안고 돌아왔다.  

지난 달 6월 22일 네바다주 라스베가스 둘라커뮤니티 센터에서 열린 재미대한탁구협회 회장배 대회에는 선수와 참관인 등 300여 명이 참여했으며, 휴스턴 탁구협회에서 10명(남 7명 여 3명)이 팀을 이뤄 단식부문 10팀 복식부문 5개 팀이 대회에 참여해 경합을 벌였다.


올해로 6회를 맞는 재미대한탁구협회장배 대회에는 중고등학생부터 대학생 및 청·장년층까지 남녀노소 전 세대가 단식과 복식경기에 참가했으며, 경기장 곳곳에서 펼쳐지는 선수들의 눈부신 활약에 손에 땀을 쥐는 경기가 이어졌다. 이번 대회는 텍사스를 비롯 캘리포니아, 워싱턴주, 조지아, 뉴욕과 뉴저지, 미시간, 오레곤, 앨라배마, 메릴랜드, 필라델피아 등 미 전역에서 선수들이 참가했으며, 외국선수들도 경쟁에 참여해 재미대한탁구협회장배 대회의 높아진 위상을 실감하게 했다.


이날 대회 축하를 위해 정주현 재미대한체육회 회장, 김항호 라스베가스 한인회장, 이시영 네바다 체육회장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또 한국에서 안창인 세종시 탁구협회 회장 및 임원단이 참석해 재미대한탁구협회와 교류와 협력을 다지는 계기를 마련했다. 유승민 대한탁구협회 회장을 비롯해 오광현 대한민국 여자탁구 국가대표 감독, 유남규 한국 거래소 탁구감독이 서면으로 축하 메세지를 보내왔다. 또 현정화 대한탁구협회 부회장과 김택수 대한탁구협회 부회장, 오상은 미래에셋증권 감독, 신유빈 선수, 안재현 선수가 영상으로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최종우 전 탁구협회장(전 체육회장도 역임)이 선교지 행사가 겹쳐 불참한 가운데 선수단을 이끌고 돌아온 김영일 탁구협회장은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 대회를 앞두고 우리 팀이 꾸준히 연습에 임했으나 재미 한인 탁수 선수들의 기량이 놀랍게 성장했고, 특별히 한인 차세대들의 눈부신 활약이 돋보였다”며 “뛰어난 선수들 틈에서 우리 팀의 신송이 김정옥 두 선수가 팀을 이뤄 복식부문에서 3등을 수확한 것도 대단했으며, 열심히 뛰어준 모든 선수들에게도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실력 향상을 위해 고군분투해서 휴스턴 탁구협회의 모든 회원들과 함께 힘차게 도약하겠다"고 각오를 담은 소감을 전했다.


유유리 휴스턴 체육회장은 “휴스턴탁구협회는 그동안 휴스턴체육계의 구심점으로서 중요한 역할을 해오며, 동포들 간의 유대감을 강화하는 데 크게 기여해 주었다"며 “앞으로도 휴스턴체육회가 긴밀히 관심을 갖고 휴스턴 한인 스포츠 발전을 위해 탁구협회와 함께 나아갈 것”이라고 격려의 뜻을 전했다.


 0fd861f95e733a6d85e933694179caad_1719955341_1897.jpg
 
선수와 참관인 등 300여 명이 참여한

라스베가스 재미대한탁구협회 회장배 대회에서

신송이 김정옥 휴스턴 탁구협회 여자 복식팀이

시상대에 올라 3등 메달을 목에 걸었다. 


efa446de2bbbc7bdacdc1f26ca6c2727_1720007934_3085.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Login

회원가입
이번호 신문보기 더보기

회사소개(KOR) | 광고&상담 문의
9219 Katy Fwy #291. Houston TX 77024
TEL. 713-827-0063 | E-MAIL. houstonkyocharo@gmail.com
Copyright © The Korea World News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팝업레이어 알림